국내 최초 알레르기 증상에 효과적인 반응을 보이는 스니즈탑 출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9 21: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190509_225848024.jpg

 


 

환경적인 요인으로 인해 점점 증가하는 알레르기 비염과 알레르기성 질환

알레르기 비염이 있는 아이들의 30%가 아토피 피부염

알레르기 비염이 있는 아이들의 99%는 천식


영국 자료에 따르면 알레르기 비염과 습진 진단을 받은 아이들의 비율이 지난 30년 동안 세 배나 증가했다. (2025년 유럽 인구의 50% 만성 알레르기 질환 예상) 알레르기 비염은 더 이상 특정 계절이나 환경에 제한되지 않고 실외공기질, 매연, 패스트푸드, 신체 활동 감소, 흡연, 스트레스 등 다중 환경 요인으로 인해 해마다 증가한다. 

유럽에서는 지난 수 십 년 동안 천식과 알레르기 질환의 확산이 점점 더 큰 문제가 되고 있다. 아이들의 천식 유병률은 1999년 5% 미만이었으나 2004년에는 20% 이상 증가했다. 이러한 증가 원인으로는 면역 시스템 영향이나 자가면역이 취약한 어린이, 알레르기 질환을 퇴치하려는 노력의 부족 등 다양한 요인이 있다.

 

 

일교차가 크고 유난히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봄철에는 알레르기를 유발시키는 매개체로 부터 방어하는 회피요법이 동반되어야 한다. 유소아, 어린이 주변 환경을 조금만 개선하면 알레르기를 유발시키는 매개체를 1차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카펫 사용을 되도록이면 자제하는 것이 좋고, 실내에서 환기는 자주 시켜주는 것이 좋다. 환절기의 경우에는 일교차가 심하여 체온 유지가 쉽지가 않은데 신체의 면역 기능이 저하되면 알레르기성 질환이 더욱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밤,낮 일교차를 고려하여 체온 유지에도 주의를 기울어야 한다.  


또 다른 예방법으로 알레르기에 좋은 식품들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제철 과일과 녹차 등의 식품은 해독 작용으로 잘 알려져 있고, 코 점막을 강화시키기 위해 대추, 기관지에 좋은 도라지, 오미자 등이 도움이 되며, 녹황색 채소류 또한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토마토에 있는 붉은색을 띄는 리코펜 성분이 폐를 강화시켜 알레르기성 비염에 도움이 되고, 브로콜리의 설포라페인 성분은 사람의 기도에서 항산화 효소를 증가시켜 알레르기 비염을 완화시킨다고 한다.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알레르기 비염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고자 ㈜케이씨메디앤케어에서는 스위스 stragen社에서 개발한 스니즈탑®(사진) 제품을 아시아 최초로 국내 유통을 준비하고 있다. 전세계 20여국에서 병의원 처방 및 건강기능식품으로 판매되고 있는 제품으로 현재 ‘어린이와 여성건강을 위한 약사모임’(이하 어여모) 회원약국 대상으로 유통 예정이며, 어여모 자체 마케팅인 약사 세미나 및 컨퍼런스를 통해 제품 런칭을 준비하고 있다. 국내 병.의원, 한의원 등 알레르기 질환을 가지고 있는 유,소아 및 성인 대상으로 테스트 마케팅을 진행 완료하여 알레르기 증상이 호전되는 유의한 결과를 보였다. 전반적인 알레르기 증상에 효과적인 반응을 보인 이 제품은 천연 성분이지만 10-15분내로 fast-acting되는 점도 특징이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64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내 최초 알레르기 증상에 효과적인 반응을 보이는 스니즈탑 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