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대생 첫우승자 김주형, PGA 투어 새 역사 쓰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08 20: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20808_193501.png

                                                                  


김주형(20)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윈던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2019년 아시안프로골프투어 파나소닉 오픈에서 아시안프로골프투어 사상 두 번째로 17세로 어린 나이로 우승을 차지 한것이 이번 우승을 예고 한 것이다.

 

김주형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식 회원이 아닌 특별 임시회원 신분으로 출전한 윈덤 챔피언십 1라운드 첫 홀에서 쿼드러플 보기를 치고 불안하게 출발했다.

 

하지만 김주형은 꾸준히 타수를 줄여나갔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세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에서 끝난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는 9언더파 61타를 기록하며 최종 합계 20언더파 260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에서는 '곰돌이'라는 별명을 지닌 김주형은 미국 무대에서는 영어 이름 톰(Tom)으로 불린다. 아시안프로골프투어 2승, 코리안투어 2승에 PGA투어 1승을 보탠 김주형은 이제 그토록 바라던 꿈의 무대 PGA투어에서 승승장구로 나아가길 바란다

태그

전체댓글 0

  • 931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00년대생 첫우승자 김주형, PGA 투어 새 역사 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