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세 작곡가 이하느리, 두 번째 음반 ‘3 Symptome’ 25일 발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3.09 19: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04450839_20220304130411_8980143097.jpg

 

CML MUSIC GROUP은 국내 음악계에서 주목 받는 16세 작곡가 이하느리가 25일 자신의 음악 철학을 잘 보여주는 자신의 음반 ‘3 Symptome’을 전 세계에 발매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음반은 12월 발매한 이하느리 X CML 페스티벌 앙상블이 전 세계 리스너들에게 호평을 받은 후 이하느리 작곡가가 CML CLASSIC GROUP과 두 번째 음반 작업으로 제작됐다.

그가 작곡한 ‘3 Symptome’은 세 개의 악장으로 이뤄져 있다. 첫 번째 악장은 Schwindel, 두 번째 악장은 Schlaflosigkei, 세 번째 악장은 Amnesie다.

이하느리와 음반 계약을 한 CML CLASSIC GROUP은 이하느리 작곡가가 앞으로 굉장히 기대되는 작곡가로, 지금 16세의 음악과 달리 훗날 20살, 30살, 50살 때는 지금보다 더욱더 성숙하고, 더 깊어진 음악 세계를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하느리 작곡가는 16세란 나이에도 국내 음악계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그중 CML 페스티벌 앙상블에 위촉한 피아노 오중주 게슈탈트 붕괴는 많은 인기를 얻어 지난해 12월 그의 첫 번째 음반 ‘Hanurii Lee X CML FESTIVAL ENSEMBLE’를 전 세계 발매했다.

해외 리스너들은 ‘완벽한 모티브를 갖춘 음악’, ‘신선한 공기를 마시는 기분’, ‘지루하지 않은 패턴과 절제된 사나움’, ‘폭발하는 마지막 모티브 표현은 예술’ 등 많은 칭찬을 하며, 이하느리 작곡가는 자신만의 강렬한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또한 16세 작곡가로는 이례적으로 현대음악에 전설과도 같은 George N. Gianopoulos에 소개되기도 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70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6세 작곡가 이하느리, 두 번째 음반 ‘3 Symptome’ 25일 발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