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인구론’ 22일 개막···SF 연극제 참가

정형석 감독, 각색·연출 맡아···강두·최배영 등 출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17 14: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골프티비=골프TV)

 

KakaoTalk_20200417_105412038.jpg

 

현재 대한민국 사회는 청년실업 문제가 오래전부터 화두로 이어지고 있는 중이다. 이러한 사회적 문제는 앞으로도 나아질 기미가 보이질 않는다. 특히 인문계 출신 청년들의 문제는 그 심각성이 더하다.

 

이러한 사회적 문제를 담은 연극 <인구론>이 만들어지고 있다. 미래 사회를 배경으로 한 이 작품은 4차 산업혁명이 벌어진 후 더욱 일자리가 사라져버린 청년들의 이야기를 담은 SF 연극이다. ‘인구론’은 인문계 구십프로가 논다의 약자다.

 

이 작품은 2013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희곡당선으로 등단하여 현재 대학로에서 촉망받고 있는 최준호 작가가 대본을 썼다.

 

얼마 전 개봉해서 평단과 관객으로부터 뜨거운 호평을 받았던 영화 <성혜의 나라>를 연출한 정형석 감독이 각색과 연출을 맡았다.

 

정형석 연출은 청년실업 문제를 다룬 영화 <성혜의 나라>와 연극 <인구론>이 똑같은 청년 실업 문제를 다룬 작품으로 이번 연극이 영화의 연장선에 있다고 밝혔다.

 

영화 <성혜의 나라>에서 7년째 공시 준비 중인 취준생 승환 역으로 출연했던 강두 배우가 이번 연극에도 같이 참여 하여 10년째 고시 준비 중인 찌질한 취준생 승환 역으로 출연한다.

 

SF연극제_3_1.jpg

 

정형석 연출은 강두 배우가 맡은 두 역할이 같은 인물로 묘사되어 있다며 <성혜의 나라>를 본 관객들이라면 깨알 같은 숨은 재미를 맛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연극 <인구론>은 청년 실업이라는 무거운 화두를 다루고 있지만 내용은 병맛 로맨틱 코미디를 추구하고 있다.

 

영화 <성혜의 나라>에서 어둡고 우울한 분위기로 관객의 숨을 막히게 했던 정형석 연출은 “이번 작품에선 정 반대로 깃털처럼 가벼운 방정과 유치함, 병맛 코미디를 보여주겠다”면서 “특히 강두 배우가 보여줄 국가 대표급 찌질한 연기는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상대역으로는 방송과 영화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최배영 배우와 라이혜진 배우가 더블 캐스트로 나서고 최미라, 이채린, 서성영, 신영인, 임병석 배우 등이 함께 출연한다.

 

연극 <인구론>은 제5회 SF연극제 참가작으로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소극장 혜화당에서 공연된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34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극 ‘인구론’ 22일 개막···SF 연극제 참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