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범정부 지원단 신속 추진”

“기업·정부·연구기관, 기적 위해 ‘한 팀’ 뭉쳐야…불가능은 없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14 13: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관계기관에서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범정부지원단을 신속히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세계 각국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202004140606060.jpg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정 총리는 “지금 단계에서는 적극적인 감염자 발견과 격리,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한 전파 차단이 가장 중요하지만 근본적인 해법은 결국 백신과 치료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는 방역 차원에서 매우 절실할 뿐 아니라 미래 성장동력인 바이오산업이 크게 도약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우리는 이미 방역에서, 그리고 진단키트 개발에서 세계가 인정하는 모범을 보여준 바 있다”며 “기업과 정부, 연구기관과 의료계, 학계가 다시 한번 기적을 만들기 위해 한팀으로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부는 개발에 장애가 되는 규제를 파격적으로 혁파해서 패스트트랙을 마련하고 자금지원 등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어 “연구기관은 그동안 R&D로 축적한 기초기술을 공유하고 연구용 감염동물 제공과 기술지원을 맡겠다”며 “의료계와 학계는 임상데이타와 샘플 제공, 평가와 자문을 통해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우리 바이오기업의 도전정신과 창의력, 개발 역량에 이러한 지원이 더해진다면 불가능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의무격리를 실시한 지 2주가 지났고 어제부터는 우리 국민 입국을 금지하고 있는 90개국에 대해 무사증입국을 잠정정지하고 단기비자를 무효화했다”며 “방역에 부담이 되었던 해외입국 자가격리자 규모는 현 수준에서 더 이상 늘어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다만 “교민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일본 등 아시아 국가들의 확산세를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며 “유사시에는 우리 국민들의 귀국수요가 일시에 집중될 수도 있으므로 관계기관에서는 이에 미리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11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丁총리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범정부 지원단 신속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