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스토리 존’에서 최경주 우승 트로피 직접 본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3 22: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최경주가 히스토리 존에서 우승 트로피와 함께 기념 촬영을 임했다..jpg

 

올 해 4회째를 맞이하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총 상금 10억 원, 우승 상금 2억 원)에 최경주의 우승 트로피가 세워진 히스토리 존이 꾸려진다.

 

갤러리플라자에 위치한 최경주 히스토리 존은 최경주가 2002년 PGA 투어 첫 우승을 거둔 컴팩 클래식, 2011년 제 5의 메이저 대회라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가 전시되어 대회를 찾은 갤러리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1995년 한국 프로 데뷔 첫 우승을 거둔 팬텀 오픈, 1999년 일본 무대에서의 우승하며 PGA 투어 진출 계기를 마련한 기린 오픈, 국내 대회 중 2011 CJ INVITATIONAL HOSTED BY KJ CHOI와 1995년 코오롱 옐로드배 한국오픈, 그리고 2005년 SK텔레콤 오픈까지 완도 본가, 최경주 재단, 세계 골프 박물관 등의 협조를 통해 어렵게 준비된 만큼 많은 골프 팬들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오는 12월 호주 멜버른에서 개최되는 2019 프레지던츠 인터네셔널 팀 부단장을 맡고 있는 최경주가 2011년 프레지던츠 컵 트로피까지 챙기면서 히스토리 존의 의미를 더했다.  

 

또한 갤러리들을 위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트로피 전시와 더불어 최경주의 등신대가 세워진 포토 존에서 기념 촬영 후 SNS에 업로드하면 (#현대해상 #최경주프로 #현대해상최경주인비테이셔널 )추첨을 통해 소정의 선물을 증정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969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히스토리 존’에서 최경주 우승 트로피 직접 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