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골프 프로골퍼·연예인 스크린골프대회’ 중계방송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22 18: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골프티비=골프TV)

 

20190722006500353_01_i_P2.jpg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프로골퍼와 연예인이 참가한 스크린 골프 대회 'U+골프 5G 스타 빅매치'가 오는 23일 오후 11시에 U+골프 앱과 'JTBC Golf' 통해 중계 방송된다고 22일 밝혔다.

 

'골프존' 대전사옥인 '조이마루'에서 진행하는 이 스크린골프 대회는 5G로 새로워진 U+골프의 기능과 즐거움을 알리기 위해 처음 열린 대회로 프로골퍼 배경은, 이정은, 이유미, 정서빈 등 4명과 개그맨 박성광, 농구선수 우지원, 배우 천이슬, 배우 김혜진 등 연예인 4명이 참가하고 일반인 선수도 8명도 참가한다.

 

경기는 프로골퍼 1명, 연예인 1명, 일반인 선수 2명을 한 팀으로 구성해 4개 팀이 토너먼트로 진행한다.

 

팀 구성은 U+골프의 5G 특화 기능인 '스윙 밀착 영상'으로 사전에 촬영한 참가자의 스윙 영상을 보고 연예인이 프로골퍼를 지명, 지명된 프로골퍼는 일반인 선수를 지명하는 방식으로 진행해 경기의 흥미를 높인다.

 

일반인 선수 8명은 치열한 예선을 거쳐 선발했고, 연예인 4명 역시 골프 실력이 뛰어나다고 알려져 흥미진진한 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우승 팀원에게는 100만원 골프 상품권을 제공하고, MVP 1명에게는 5G 스마트폰인 LG전자 V50 씽큐(ThinQ)를 증정한다.

 

우승자와 MVP는 오는 23일 오후 11시에 골프전문 채널 JTBC Golf와 U+골프 앱에서 방영되는 중계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경기 중계는 골프방송 전문 MC 허준과 JTBC 한설희 해설위원이 맡는다.

 

일반인 선수로 참가하는 정석주 씨(54)는 "평소 좋아하는 선수의 스윙 영상과 레슨 영상을 챙겨보는데, 이 대회를 통해 골프를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U+골프 활용법을 알게 됐다"고 밝혔고, 프로골퍼 정서빈 프로는 "프로선수, 연예인, 스크린골프 고수분들이 즐겁게 촬영한 만큼 많은 시청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LG유플러스 감동빈 마케팅전략2팀장은 "5G로 더욱더 강력해진 U+골프의 활용법을 많은 사람에게 알리고자 프로골퍼와 연예인을 초청한 골프 대회를 기획했다'며 "U+골프뿐만 아니라 LG유플러스의 차별적인 5G 서비스를 활용한 이벤트를 지속해서 준비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U+골프는 ▲좋아하는 선수의 경기를 계속 시청하는 '인기선수 독점중계' ▲경기 중 선수들의 스윙 동작을 슬로모션으로 보는 '출전선수 스윙 보기' ▲실시간 경기 중계 '지난 홀 다시 보기' ▲지난 대회 영상을 언제든지 돌려볼 수 있는 '지난 경기 다시 보기' 등 기존 4대 핵심 기능을 선보이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00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LG유플러스 ‘U+골프 프로골퍼·연예인 스크린골프대회’ 중계방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