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lf News
Home >  Golf News

실시간뉴스

실시간 Golf News 기사

  • [단독 인터뷰] 프로골퍼 최혜용, ‘화려한 부활 꿈꾸다’
    (golftv=김태일 기자) ▲ 최혜용 선수가 3번홀에서 아이언샷 날리고 있다.(사진=KLPGA)  지난 2일 강원도 용평에 위치한 버치힐 컨트리클럽(파72ㅣ6,397야드)에서 2017시즌 KLPGA투어 열 다섯 번째 대회인 '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 오픈 with SBS'(총상금 5억 원, 우승상금 1억 원)에서 9년 만의 우승을 노리고 있는 최혜용(27) 선수를 만나봤다.   최혜용은 고교 1년 때인 2006년 도하 아시아경기에서 단체전 금메달을 딴 촉망받던 유망주였다.   이후 동갑내기인 최혜용과 유소연은 연세대 입학 동기로 2008년 나란히 프로에 데뷔했으며, 당시 신인 시절 유소연을 제치고 신인상을 받은 주인공이 바로 최혜용 프로였다.   9년 만에 우승 기회를 잡은 최혜용 선수는 “우승은 하늘이 정해주는 것이다. 후회 없는 경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 Golf News
    • 투어
    2017-07-15
  • 프로골퍼 이보미, 평창올림픽 홍보대사 위촉
    (골프TV=김태일 기자)   ▲ 2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이희범 조직위원장(왼쪽)과 홍보대사로 위촉된 골프선수 이보미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 2018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여자 프로골퍼 이보미가 평창올림픽 홍보대사로 활동한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27일 “2년 연속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상금왕에 오른 프로골퍼 이보미를 이날 오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외신지원센터에서 평창올림픽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이보미는 앞으로 평창올림픽 홍보를 위해 진행되는 국내외 주요 행사는 물론 온라인 홍보, 광고 등의 사업에 참여하는 등 평창 대회의 붐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보미는 지난 2007년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에 데뷔해, 2010년 KLPGA투어에서 다승왕, 상금왕, 최저 타수상을 거머쥐며 국내무대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이보미는 작년 JLPGA 상금왕을 수상하며 2년 연속 일본 여자프로골프 상금왕을 차지한 스타플레이어다. 현재 일본에서 외모와 실력을 겸비한 선수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이날 위촉패를 전달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프로골퍼로서 주 무대인 일본 뿐 아니라 전 세계에 평창동계올림픽을 알리는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보미 홍보대사는 “일본에서 활동하며 오히려 우리나라에 대한 자부심과 애정이 더욱 깊어졌다. 특히 2018 평창대회는 한국에서 30년만에 다시열리는 올림픽이라 기대가 남다르다”며 “앞으로 일본에서 평창올림픽에대한 관심을 이끌어 내는데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조직위는 최근 소프로노 조수미, 가수 태양, 개그맨 정찬우 홍보대사에 이어 프로골퍼 이보미까지 다양한 분야의 홍보대사를 위촉, 올림픽 붐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Golf News
    • 종합
    2017-06-28
  • 유소연,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등극…2승 달성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첫 2승에 성공한 유소연(27·메디힐)이 한국 선수로는 세 번째로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에 등극했다.   유소연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 컨트리클럽(파71·6331야드)에서 끝난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우승했다.   이날 발표된 롤렉스 랭킹에 따르면 지난주 3위였던 유소연은 이번주 평균 포인트 8.83점으로 1위였던 에리야 쭈타누깐(태국.8.58)을 2위로 끌어 내리고 1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가 여자골프 세계 1위가 된 것은 2010년 신지애(29), 2013년 박인비(29·KB금융그룹)에 이어 유소연이 세 번째다.   유소연은 지난 2011년 US 여자오픈에서 첫 우승을 한 뒤 2012년 제이미 파 톨레도 클래식, 2014년 캐나다오픈에서 우승했다. 이어 올해 그간의 우승 가뭄을 씻고 2승을 추가하며 통산 5승째를 달성했다.   한편, 지난 주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에서 2연패에 성공한 오지현(21·KB금융그룹)은 세계랭킹 76위로 100위 안에 진입했다.
    • Golf News
    • 투어
    2017-06-26
  • 전남도, 골프산업 육성 총력
    (골프티비=골프TV) 전라남도가 지역 골프산업 활성화를 위해 굵직한 대회 공동 유치 및 공동 판촉, 세제 등 제도 개선 등을 위해 업계와 공동 노력키로 했다.   전라남도는 골프산업 활성화를 위한 '골프장 및 시군 관계자 간담회'를 지난 21일 화순컨트리클럽에서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골프장, 관광공사, 도 관광협회, 여행사 관계자들과 시군 담당 공무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 침체와 청탁금지법 시행 등으로 활로가 필요한 골프산업에 새 바람을 불어넣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업계에서는 회원제 골프장의 공시지가 동결 및 세금 완화, 농번기철 골프장 인력난 해소를 위한 외국인 채용 건의, 외국인 골프관광객 개별소비세 완화 등을 요청했다.   전라남도는 프로대회와 명품대회 신설 및 공동 개최, 타 시도와 다른 차별화 전략, 회원 권익 보호 강화 및 지역사회 공헌사업 등에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업계에서 요구한 개별소비세 인하 등을 중앙부처에 건의하고, 공동 대회 유치, 판촉 등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   업계에서도 골프산업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서비스 개선 대책 등 자구책 마련에 적극 동참키로 했다.   박종열 전라남도 스포츠산업과장은 "전남은 온화한 기후, 뛰어난 풍광, 감칠맛 나는 음식 등을 갖춘 천혜의 지역이지만 골프인구가 아직 수도권에는 못 미치고 있어 이에 대한 차별화 전략이 필요하다"며 "업계에선 자구노력과 함께 초대형 대회 발굴, 공동 판촉 등 골프산업 활성화를 위한 지혜를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 Golf News
    • 종합
    2017-06-22
  • 김지현, 기아차 '한국여자오픈' 우승…3승 달성
    (골프TV=golftv) ▲ 김지현(26·한화)이 역전 우승했다.  김지현(26·한화) 선수가 여자 프로골프 메이저대회인 '기아자동차 제31회 한국여자오픈'(총상금 10억원)에서 시즌 3승째를 올렸다.    김지현은 지난 18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장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김지현은 3타를 줄여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를 기록해 정연주(25·SBI저축은행)와 김민선(22·CJ오쇼핑)을 2타 차로 따돌리고 2주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 '기아자동차 제31회 한국여자오픈' 우승 소감 밝히는 김지현.(사진=KLPGA제공)  이로써 김지현은 생애 첫 메이저대회 정상에 올랐고, 올 시즌에만 3승을 거두며 다승과 상금 부문 1위로 올라섰다.   한편 사흘 동안 선두를 달렸던 이정은(21·토니모리)은 13번 홀에서 쿼드러플 보기로 무너지며 최종합계 1언더파 6위에 머물렀다.
    • Golf News
    • 투어
    2017-06-20
  • 마스터 셰프 호주 제2일 경기(국가대표 전지훈련)
      마스터 셰프 호주 제2일 경기 모습. 국가대표팀은 호주 전지훈련 중 The Royal Melbourne Golf Club에서 개최되는 Australia Master of the Amateur 대회(1.6-1.9)에 참가하고 있다.
    • Golf News
    • 투어
    2016-01-26
  • 2016 호주아마에 참가한 한국대표팀 선수단
      2016 호주아마에 참가한 한국대표팀 선수단
    • Golf News
    • 투어
    2016-01-26
  • 2016년도 대한골프협회 정기총회 개최
      2016년도 대한골프협회 정기총회가 1월 25일(월)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개최되었다.
    • Golf News
    • 종합
    2016-01-26
  • 여자대표팀, 멕시코에 0-2 패...4개국 대회 ‘1승 1패’
      최선을 다했지만 아쉽게 패배했다.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축구국가대표팀이 23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중국 쉔젠 유니버시아드 센터에서 열린 ‘2016 중국 4개국 친선대회’ 멕시코와의 2차전에서 전반에만 두 골을 내주며 0-2로 졌다. 현재까지 대회 1승 1패를 기록 중이다.지난 베트남과의 1차전(5-0 승)에서 4-1-4-1 포메이션으로 나섰던 여자대표팀은 멕시코와의 2차전서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이현영(이천대교)이 최전방 원톱에 섰고 정설빈(현대제철), 지소연(첼시레이디스), 전가을(웨스턴뉴욕플래시)이 2선에 포진했다. 주장인 조소현(고베아이낙)과 권하늘(부산상무)이 중앙에 서고 이은미(이천대교), 황보람(화천KSPO), 임선주(현대제철), 장슬기(현대제철)가 포백 수비라인을 채웠다. 골키퍼 장갑은 베테랑 김정미(현대제철)가 꼈다.여자대표팀은 전반 7분 만에 선제 실점을 했다. 페널티킥 상황이었다. 키커로 나선 페레즈(17번)의 첫 번째 킥이 김정미 골키퍼를 맞고 나왔지만 곧바로 페레즈가 세컨볼을 잡아 골 에어리어 중앙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멕시코에 리드를 내준 여자대표팀은 반격에 나섰지만 전반 16분 추가골을 허용했다.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이어받은 몬시바이스(16번)가 골대 중앙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후반 들어 여자대표팀은 만회골을 위해 총공세에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경기는 결국 0-2 패배로 끝났다.이번 ‘중국 4개국 친선대회’는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여자대표팀이 마지막으로 전력을 점검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무대다. 여자대표팀은 오는 26일 오후 5시 중국을 상대로 대회 마지막 경기를 치른 뒤 귀국해 다음달 4일부터 25일까지 국내 소집훈련으로 올림픽 최종예선을 대비한다. 올림픽 최종예선은 2월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북한과의 1차전을 시작으로 3월 9일까지 이어진다.<2016 중국 4개국 친선대회 2차전>대한민국 0-2 멕시코선발출전선수: 김정미(GK)-이은미(후30 서현숙), 황보람(후11 김도연), 임선주, 장슬기-조소현, 권하늘(HT 이민아)-정설빈(후20 김혜리), 지소연, 전가을-이현영(HT 유영아)
    • Golf News
    • 종합
    2016-01-26
비밀번호 :